게시글 보기
그냥 마셔도, 우유를 부어 마셔도.
작성일 2016-06-01
작성자 Em********** 첨부파일 20160601062948.jpg
조회수 943
작년 겨울 - 올 초 겨울을 차이슈슈와 함께 지나왔습니다. 첫 만남은 시차향에서 보내주신 차였는데요, 마셔보고 정말 좋아서 다시 큰 용량으로 주문해서 마시고 있습니다. 뜨겁게 마시면 마치 보약을 먹은 느낌이기도 하답니다.
코멘트 쓰기
코멘트 쓰기


비밀번호 확인 닫기